수험서/취업
- 공무원/경찰/소방/군무원
국어
영어
한국사
9급공무원
7급공무원
법원/검찰직공무원
경찰/경찰간부/해양경찰
소방/방재안전/소방간부
기술직공무원
국회직(8급/속기 등)
군무원/예비군
8급 간호직
계리직
학사장교/학군사관/부사관
운전직
경비지도사/청원경찰
국가정보원
관리 운영직군
지하철/철도청
면접/경찰직무적성
전과목모의고사
법전
서브노트
합격수기및공부가이드
민간경력자 특별채용
시청/시도교육청/기타 특별채용
디자인공무원
- 승진시험
경찰&해경 승진
공무원승진 (사무관 포함)
소방승진
교육행정5급승진
법원검찰승진
교도관승진
기술직승진
민간경력자5급
- 교원임용/MEET/DEET
교육학
전문상담교사
초등교육과정
유아/유치원교육과정
특수교육과정
보건교육
전공과목
Meet/Deet/Peet
논술/면접
교사용지도서
영어회화전문강사
청소년지도사
영양교사
- 고시/사법/로스쿨
사법시험
로스쿨/LEET
변호사시험
PSAT(각종고시)
법원행시
기술고시
행시/외시/입법고시
법전
가이드/수기
- 공사공단/적성/취업상식
교양/일반/시사상식
공사공단적성검사외기타
취업/면접
기업직무적성검사
취업전략/교육가이드
자기소개서/이력서작성
영어면접
영어이력서
취업논술
유망취업
기타
참고서/전문서적/어학
자격서/컴퓨터/IT
일반서적
학원교재
1:1상담 상품문의 faq 택배추적 신용카드/영수증

내 어머니 이야기 1~4 세트 (전4권) (김은성) (애니북스)

확대
가격/적립금 실시간계산을 위해서는 이 코드가 필요합니다.
시중가 : 62,000원
판매가 : 55,800
적립금 : 3100
상품구분 : 기본서
크기 : 240*170
페이지수 : 972
ISBN : 9788959199990
출판사 : 애니북스
저자 : 김은성
출간일 : 2019/01/11
스프링분철 :
      총 상품 금액 0
      재   고 :
      1000
      배송비 : 25,000원 이상 구매시(분철포함)
      배송비 무료
      주문 금액별 사은품 안내
      바로구매 장바구니에 담기
      • 상세정보
      • 상품평()
      • Q&A(0)
      • 배송/반품/환불정보

       

       

       

       

       

       





      간략 책소개


      "엄마의 생애, 한국의 역사, 우리 모두의 이야기"


      '세상에서 사라져서는 안 될 책'으로 tvN '알쓸신잡'을 통해 재조명 받으며 절판된 지 4년 만에 개정판이 출간되었다. 소설가 김영하가 강력 추천한 책, 한 사람의 생애를 다뤘지만 마치 대하소설과도 같은 책, 바로 <내 어머니 이야기>이다. 


      마흔에 처음 만화를 그리기 시작한 딸은 십 년에 걸친 긴 시간 동안 어머니의 이야기를 녹취하여 이 만화를 그려냈다. 판화를 연상시키는 강렬한 흑백 대비와 선이 굵은 그림들 속 생생한 함경도 사투리와 그보다 더 살아 숨 쉬는 이야기의 힘은 읽는 사람의 마음을 마법처럼 사로잡는다. 


      '놋새'라는 애칭을 가진 작가의 어머니는 일제 강점기에 태어나 일본군 위안부 징집을 피하기 위해 원치 않은 혼인을 하고 6.25 전쟁으로 피난민이 되어 남한에 정착을 하게 된다. 교과서에나 봤던 한국 현대사의 굵직굵직한 사건들이 한 사람의 인생을 어떻게 만들어가는지 보고 있노라면 한 사람이 곧 살아 있는 역사임을 느끼게 된다. 더욱이 여자로, 엄마로 살아온 수많은 그 시대 여성들의 순탄치 않은 삶 앞에서 가슴이 답답해지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가장 평범하지만 가장 특별한 내 어머니, 한국의 역사, 그리고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여기 담겨 있다.


        




      소설가 김영하의 강력 추천을 받으며 화제가 된 만화『내 어머니 이야기』(전4권)의 개정판이 출간되었다. 2014년 완간되었다가 절판된 작품을 애니북스에서 편집과 디자인을 새로 거친 개정판으로 다시 소개한다. 


      『내 어머니 이야기』는 총4부로 구성된다. 1부에서는 일제 강점기의 함경도 북청을 배경으로, 당시의 생활상과 유년 시절 어머니(어린시절 호칭은 ‘놋새’)의 집안사가 그려진다. 2부에서는 놋새가 원치 않은 혼인과 동시에 광복을 맞이하고, 이윽고 6.25전쟁으로 인해 피난민이 되어 남한에 정착하기까지의 과정이 실렸다.


      3부에서는 거제 수용소에서의 피난민 시절을 거쳐 논산에 터를 잡은 뒤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어머니 놋새의 삶이 그려진다. 4부에서는 70년대 말 서울에 올라온 뒤의 가족사가 펼쳐지는데, 대학생으로 성장한 딸(작가)의 이야기가 어머니의 이야기와 맞물려 진행된다.


      이 책의 백미는 철저히 재현된 함경도 사투리이다. 저자는 십 년에 걸쳐 어머니의 이야기를 녹취하여 이 만화를 그렸는데, 모든 대사와 내레이션에 구술자인 어머니의 입말을 최대한 살렸다. 입에 착 달라붙는 사투리는 함경도 마을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실감나서 독자의 호기심과 흥미를 자극한다. 작가는 녹취 외에도 어머니의 과거 사진과 가족의 편지 등 실제 기록을 이야기의 재료로 적극 활용하여 이야기에 숨결을 불어넣는다.









      목차


      1부

      프롤로그_옛날 얘기 007

      1화 새집 023

      2화 미산촌 풍경 039

      3화 근판이의 됨됨이 059

      4화 어쩔 수 없는 일 075

      5화 좋기만한 사이는 없다 091

      6화 구름 위에 뜬 기분 107

      7화 당모루에 처녀가 살고 있다 125

      8화 믿는다는 것 141

      9화 나카무라구미의 리상 159

      10화 누가 불을 켜라 175

      11화 눈 내리는 고장 191

      12화 새 밭 207


      2부

      1화 달달한 맛 005

      2화 이상한 세월 021

      3화 밥맛 043

      4화 까만 밤 061 

      5화 맹산 노덕 079 

      6화 손톱짚을 썰다 097 

      7화 국미를 훔쳐 먹었다는 죄 115 

      8화 깊은 밤바다 137 

      9화 마침내 전쟁으로 155 

      10화 도대체 무슨 일인가 175 

      11화 봉이나무 아래에서 195 

      12화 달래 먹고 조개 먹고 215 

      13화 통영에서 온 군인들 235


      3부

      1화 행복 007

      2화 충청도 논산 땅 025 

      3화 장마와 태양 043 

      4화 봄날은 간다 063 

      5화 외딴집 081

      6화 도둑들 103

      7화 코치를 받다 121 

      8화 천국전도지 141 

      9화 철둑길 옆 미친 개 157 

      10화 먼길 175 

      11화 하얀 방 193

      12화 내 마음의 보석 211 

      13화 루루루루루 233


      4부

      1화 불확실한 005 

      2화 물레방아 023 

      3화 20세기폭스사 039 

      4화 비누향기 055 

      5화 분홍 두 개 073 

      6화 시간은 흘러흘러 089 

      7화 아무 미련 없이 105 

      8화 한여름 123 

      9화 파란 약 139 

      10화 햇살 한가득 155 

      11화 검정이 만들어지는 과정 171 

      12화 엄마는 괜찮다 189

      마지막화 다 함께 춤을 209

      개정판 작가의 말 232 

      초판 작가의 말1 234

      초판 작가의 말2 237









      추천사


      김영하 (소설가)  - “진짜 이야기가 있구나, 여기에는. 이야기에는 진짜가 있어야 하거든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려면. 우리 모두가 하나의 역사고, 우리 모두가 현대사라는 것을 보여준 정말 위대한 작품입니다. 이런 책은 사라져서는 안 돼요. 세상에는 사라져서는 안 되는 책들이 있어요.”







      줄거리

       

      1부

      1부에서는 1910년대부터 40년대까지의 가족사와 당시 함경도의 풍습이 주로 소개된다. 일제강점기의 함경도 북청에 금슬 좋은 부부(작가의 외조부모)가 살고 있다. 아이를 낳고 열심히 논과 밭을 일구며 살아가던 가족은 일본 앞잡이의 계략으로 집안의 산을 뺏길 뻔한 위기에 처한다. 천신만고 끝에 산을 지키지만 재판의 여파로 가세가 급격히 기운다. 장남 찬세(억석)가 일본 회사에 취업하면서 비로소 형편이 다시금 피고, 여섯째인 딸 놋새는 어느덧 성장하여 시집갈 나이가 된다.


      2부

      40년대 초. 새집을 지은 놋새의 가족들은 기쁨에 젖지만, 일본의 수탈과 징집은 갈수록 심화된다. 1945년 위안부 징집을 피하기 위해 놋새는 급하게 원치 않는 혼인을 하지만 닷새 만에 광복이 된다. 남북 대립이 심해지는 분위기 속에서 놋새는 첫 아이를 낳는다. 첫 아이를 갑자기 잃고 둘째가 태어난 다음해, 6·25전쟁이 발발한다. 전쟁을 피해 부모님을 두고 남편, 아이와 함께 피란길에 오른 놋새는 거제도에서 힘든 피란 생활을 시작한다. 


      3부

      50년대 초. 거제도를 떠나 찬세 오빠가 있는 논산으로 올라온 놋새는 그곳에서 둘째 아이를 낳는다. 그러나 남편이 점차 바깥으로 나돌면서부터 가족들의 고생이 시작된다. 셋방을 전전하며 보따리 장사, 함바 등 생활고를 이겨내기 위해 열심히 뛰어다니지만 살림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다. 그런 와중에 의지하던 찬세 오빠마저 병으로 쓰러진다.


      4부

      70년대 말. 가족들은 서울로 이사를 오고 장남 동주는 사우디로 일하러 간다. 잠실의 새집으로 이사간 엄마(놋새)는 잠시 행복을 느끼고 북한에 남은 가족의 소식을 듣기도 하지만 지난 고생의 여파로 우울증을 앓는다. 노동운동에 참여하다 구치소에 수감되는 등 엄마와 접점 없이 살던 막내딸 은성은 어느 계기로 엄마의 삶에 관심을 갖고 엄마의 이야기를 만화로 그리기로 결심한다.








      지은이 : 김은성  


      1965년 충청남도 논산에서 태어났다. 함경남도 북청 출신인 부모님 밑에서 육남매 중 막내로 자랐다. 1970년대 끝자락에 서울로 이사한 뒤 대학에서 심리학을, 대학원에서 그래픽디자인을 공부했다. 졸업 후 영화에 뜻을 두었으나 우연히 만화를 접하게 되었고 마흔 살에 처음 만화를 그리기 시작했다. 

      2004년 첫 책 『고모가 잠잘 때 생길 법한 일』을 출간했다. 첫 책 출간 후 준비해오던 작품 <내 어머니 이야기>를 2006년 만화지 『새만화책』에 연재하기 시작했다. 2008년 『내 어머니 이야기』 1부가 출간됐다. 2009년 8월 어린이 교양지 『고래가 그랬어』로 지면을 옮겨 2013년 2월까지 연재했다. 2014년 3월 『내 어머니 이야기』 2~4권을 출간, 전4권으로 완결하였다. 






      저자의 말


      복간을 준비하느라 만화를 다시 읽어보니 엄청 꼼꼼하고 생생하다. 만화를 만들면서 이야기의 꽃을 피웠던 때가 떠오른다. 또 생각보다 적나라하다. ‘아니 이런 것까지 내가 그린 거야. 이런 일이 있었지. 어떻게 이런 많은 이야기를 책에 담은 거지.’ 『내 어머니 이야기』는 내 손을 떠난 게 분명하다. 나도 독자가 되어 책을 읽는 느낌이다. (...)『내 어머니 이야기』가 사람들에게 많이 읽혀서 한국 근현대의 여성과 남성의 삶, 남과 북의 사람들의 삶을 알게 되면 좋겠다. 또 세계로 뻗어나가 근현대 한국의 평범한 사람들의 삶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내 어머니 이야기』가 세상 속으로 훨훨 돌아다니길 희망한다. 










      엄마의 입에서 딸의 손을 거쳐 되살아난 

      한국 근현대 백 년의 장면들, 전4권 새롭게 출간! 


      소설가 김영하의 강력 추천을 받으며 화제가 된 만화『내 어머니 이야기』(전4권)의 개정판이 출간되었다. 2014년 완간되었다가 절판된 작품을 애니북스에서 편집과 디자인을 새로 거친 개정판으로 다시 소개한다. 


      “나 같은 사람을 그린 것도 만화가 되냐?” 


      마흔에 처음 만화를 그리기 시작한 딸은 어느 날 문득 엄마가 궁금해진다. 큰 기대 없이 청한 엄마의 살아온 이야기는 ‘놀라운’ 것이었다. 타고난 이야기꾼이자 대단한 기억력의 소유자인 엄마의 얘기를 들을수록 엄마의 얘기도 ‘역사이어야 한다’는 생각이 점점 확고해진다. 우리의 역사 중 가장 격동의 시기에 태어나서 자란 평범한 엄마의 생애가 기록되는 것의 가치는 평범한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객관적인 역사와 엄마가 체험한 역사는 달랐지만, 두 가지 역사는 어느 외길에서 만나기도 했다. 그렇게 엄마의 팔십대와 딸의 사십대, 꼬박 십 년 세월을 바쳐 완성된 한국 근현대사 백 년의 장면들이 4권의 만화 속에 놀랄 만큼 생생하게 펼쳐진다. 


      『내 어머니 이야기』는 총4부로 구성된다. 1부에서는 일제강점기의 함경도 북청을 배경으로, 당시의 생활상과 유년 시절 어머니(어린시절 호칭은 ‘놋새’)의 집안사가 그려진다. 2부에서는 놋새가 원치 않은 혼인과 동시에 광복을 맞이하고, 이윽고 6·25전쟁으로 인해 피난민이 되어 남한에 정착하기까지의 과정이 실린다. 3부에서는 거제 수용소에서의 피난민 시절을 거쳐 논산에 터를 잡은 뒤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어머니 놋새의 삶이 그려진다. 4부에서는 70년대 말 서울에 올라온 뒤의 가족사가 펼쳐지는데, 대학생으로 성장한 딸(작가)의 이야기가 어머니의 이야기와 맞물려 진행된다.


      마흔에 처음 만화를 시작한 딸이 

      꼬박 십 년을 바쳐 완결한 어머니의 삶


      이야기는 현재의 모녀와 과거 어머니의 기억(삶)이 교차하며 진행되는데, 현재의 딸(작가)이 엄마와의 대화를 통해 과거의 기억을 불러오는 식이다. 자그마한 실마리만 있어도 고향을 생각해내는 노모는 놀라운 기억력으로 백 년 전 함경도 마을의 모습을 손에 잡힐 듯 실감나게 되살려낸다. 마을의 동서남북 지리부터 “이씨 성을 가진 40호 정도 되는 집들이 모여 농사를 짓는” 마을의 구성, 아침부터 저녁까지의 일과, 마을 행사와 결혼 등 관혼상제, 명태식해와 명태순대 등 먹거리에 이르기까지 당시의 풍습과 일상이 구체적이고도 생생하게 담겨 있다. 전갑섬 타령 등 북청 민요는 물론 일본을 빗대어 부르던 항일 노래까지 기록돼 있어 당시 사회상을 보여주는 민속지로도 손색이 없다.


      개중에는 친가와 외가의 구분 없이 같은 호칭을 사용한다거나 사람이 죽으면 집에 체를 거는 풍습처럼 현대 한국의 독자들에겐 낯선 모습도 있다. 백년이라는 시간 차이는 둘째 치고, 분단으로 인해 이제는 갈 수 없게 된 북녘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그대로 잊힐 뻔한 소중한 우리네 과거 모습을 『내 어머니 이야기』는 들려준다.


      『내 어머니 이야기』의 백미는 철저히 재현된 함경도 사투리이다. 저자는 십 년에 걸쳐 어머니의 이야기를 녹취하여 이 만화를 그렸는데, 모든 대사와 내레이션에 구술자인 어머니의 입말을 최대한 살렸다. 입에 착 달라붙는 사투리는 함경도 마을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실감나서 독자의 호기심과 흥미를 자극한다. 작가는 녹취 외에도 어머니의 과거 사진과 가족의 편지 등 실제 기록을 이야기의 재료로 적극 활용하여 이야기에 숨결을 불어넣는다.


      “우리 모두가 하나의 역사임을 

      만화로 보여준 정말 위대한 작품입니다.” _ 소설가 김영하


      무엇보다 『내 어머니 이야기』는 개인의 삶이 역사의 흐름과 무관하지 않다는 걸 일깨워준다는 점에서 소중하다. 『내 어머니 이야기』는 농촌 출신 실향민 여성과 그 가족이라는, 가장 약하고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어린시절을 보내고, 위안부로 끌려가지 않기 위해 원하지 않은 혼인을 했다가 6·25전쟁으로 고향을 잃은 어머니의 일생은 한국 근현대사 그 자체이다. 개인의 삶은 거대한 역사 앞에서 가볍게 치부되기 일쑤지만 그 개개인의 삶이 모여서 역사가 된다. 그리하여 한 사람 한 사람의 존재와 삶이 결코 가볍지 않음을 이 만화는 보여준다. 


      놋새, 후쿠도조, 보천개 사램, 동주 임이, 

      그리고 이복동녀, 우리 엄마… 

      시대마다 다른 이름으로 운명을 헤쳐온 어머니의 진짜 이야기


      작가 역시 『내 어머니 이야기』를 그리기 시작하면서 비로소 어머니의 과거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고백한다. 처음 듣는 엄마의 과거 이야기는 놀랍게도 그전에 알고 있던 역사와는 다른 차원의 이야기였고, 엄마가 주관적으로 체험한 역사이지만 이 또한 ‘역사이어야 한다’는 생각에 다다른다. ‘놋새, 후쿠도조, 보천개 사램, 동주 임이, 그리고 우리 엄마, 이복동녀’. 엄마는 시대마다 다르게 호명되며 주어진 운명을 힘껏 헤쳐왔지만, 역사 속에서는 무명씨에 머물렀던 그녀의 삶은 이를 기록하려는 딸의 노력 덕분에 마침내 만화로 세상에 빛을 보게 되었다. 그리고 이 책의 저자이자 딸인 김은성 작가는 엄마의 삶을 정리하면서 자신의 삶도 되돌아보게 된다. 


      『내 어머니 이야기』는 2008년 출판사 새만화책에서 첫 출간되었으나 2014년 4권 완결 이후 절판된 바 있다. 그러다 2018년 12월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소설가 김영하의 강력 추천을 받으며 실시간 검색어 1위(온라인 포털과 서점)에 오르는 등 큰 관심을 받았다. 독자들의 복간 요청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애니북스에서 『내 어머니 이야기』의 개정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기존 판에 있던 오류를 바로잡았고 복간에 관한 소회와 어머니의 근황을 담은 개정판 ‘저자의 말’을 실었다. 개정판 표지는 복간을 기념하여 작가가 새롭게 그린 것이다.

       

       

       

       

      (개)
      review 리스트
      등록된 상품평가글이 없습니다.
      1
      상품평쓰기
      (0개)
      QnA 리스트
      등록된 상품문의글이 없습니다.
      1
      상품문의
      1. 배송
      배송은 당일 오후 4시이전(토요일은 오후12시)에 주문및 결재를 하시면 당일배송됩니다.
      배송은 주문 후 결재완료일을 기준으로 1~2일 안에 배송완료를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다만 부득이한 경우(해당상품의 품절 및 절판) 고객님께 전화를 드려서 처리를 합니다.

      2. 배송료
      배송료는 25,000원 이상이 경우 이그잼플러스에서 부담하고, 미만일 경우 고객이 2,500원을 부담합니다.
      다만 구매금액이 25,000원 이상인데 적립금 등을 사용하여 실제 결재금액이 25,000원 미만이 되더라도 이그잼플러스에서 배송료를 부담하고, 제주를 제외한 도서지역의 경우는 5,000원이 추가됩니다. 해외배송은 전액 고객부담이 됩니다.

      5. 반품/교환
      받으신 날 부터 일주일 이내 반품/교환이 가능하십니다. 시간이 지나면 처리가 불가함을 알려 드립니다. 다만 주문하신 상품과 다른 상품이 배송되거나 파본, 낙장이 있는 도서의 경우 이용약관에 준하여 이그잼플러스의 비용으로 교환, 반품 및 환불 등을 해드립니다.

      4. 환불
      받으신 날부터 2일 이내로 전화나 1:1 게시글로 적어주셔야 가능하십니다. 

      5. 주의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반품/환불 고객님께서 택배비(왕복택배비)를 부담이 되니 이점 유의해 주십시오. 또한 강의테잎/얇은문제집/비닐포장된제품등은 한번 구매하시면 교환/반품/환불이 전혀 안됩니다. 신중히 생각하셔서 구매 부탁드립니다. 다만 불량테잎의 경우 그 불량이 된 개별테잎을 이그잼플러스의 비용으로 A/S를 해드립니다.

      6. 주문취소, 교환, 반품 및 환불은 당일 3시 이전에 해주셔야 가능합니다.
      그 이후는 배송 등에 따른 제비용을 부담하셔야 합니다. 
      • 상세정보
      • 상품평()
      • Q&A(0)
      • 배송/반품/환불정보


       
         
      X

      Item size chart 사이즈 기준표

      * 상품사이즈 치수는 재는 방법과 위치에 따라 1~3cm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